안성시 2021년 예산안 9,651억원 규모 편성

-일상 속 문화・복지 증진 기대

김종열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09:40]

안성시 2021년 예산안 9,651억원 규모 편성

-일상 속 문화・복지 증진 기대

김종열 기자 | 입력 : 2020/11/27 [09:40]

김보라 안성시장은 지난 25일 안성시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2021년도 본예산안을 올해보다 527억원(5.8%) 증가한 9,651억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회계별로 일반회계는 340억원 증가한 8,102억원, 공기업특별회계는 179억원 증가한 1,396억원, 기타특별회계는 7억원 증가한 153억원을 편성해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예산규모가 확대됐다.

 

 

안성시는 올해 편성된 수해복구사업비 등이 대규모 이월되어 내년에 집행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21년 본예산 편성 시 도로사업 등 대규모 공사 예산에 대해서는 실제 집행계획에 따라 편성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사업과 미세먼지, 축산악취 저감 등 정주여건 개선사업 및 일상생활 속 문화복지안전인프라 확충에 집중했다.

 

 

코로나19 시대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사회적 약자보호를 위해 사회복지분야 예산은 총 2,872억원을 편성했다. 2020년도 대비 14.6%366억원이 증가한 규모다.

 

구체적으로는 맞춤형 노인일자리 1,000개 확충사업 36억원을 비롯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17억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확충 2.5억원 등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직접적으로 겪고 있는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예산을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대비해 소득창출형 마을공동 일자리사업 4.5억원 기업-대학-3각 협의체 구성을 통한 청년취업 지원사업 1.8억원 역사문화관광 활성화 사업 16억원 등을 편성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미리 준비한다.

 

 

 

 

더불어 시민들의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미세먼지와 축산냄새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각각 243억원과 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하였다.

 

특히 환경분야 대기부문은 올해에 비해 62억원이 증가한 243억원을 편성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안성시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에 2.3억원 원도심활성화 도시재생사업 5.2억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2.1억원을 투자해 스마트&클린 안성시 만들기에 나선다.

 

교육분야 역시 올해 대비 19.4%가 증가한 28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혁신교육지구 사업 등을 통해 학생중심의 배움 학습 지원과 미래 핵심 역량강화를 꾀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