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이번에도 깔따구 유충 아니었다

성급한 언론 보도, 오히려 시민 불안 가중 우려 - ‘먹는 물 안전 이상 無’ 거듭 밝혀

김종열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2:39]

안성시, 이번에도 깔따구 유충 아니었다

성급한 언론 보도, 오히려 시민 불안 가중 우려 - ‘먹는 물 안전 이상 無’ 거듭 밝혀

김종열 기자 | 입력 : 2020/11/25 [12:39]

안성시가 서운면의 농가 주택에서 신고 된 수돗물 유충을 인천시 소재 국립생물자원관에 분석 의뢰한 결과, 깔따구 유충이 아닌 것으로 최종 판별되었다고 23, 밝혔다.

 

시 상수사업소는 1121, 오후 210분 경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접수되어 민원인이 제출한 유충을 23, 국립생물자원관에 신속하게 분석 의뢰한 결과, 깔따구 유충이 아닌, 연가시 유충으로 판명되었다고 밝혔다.

 

연가시 유충은 주로 곤충의 장내에서 기생하는 선형동물로 웅덩이, 연못 등 물가나 습기가 많은 곳에서 서식한다.

 

▲ 서운면 농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이에 따라,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운면 농가주택 수돗물 유충 발견과 관련된 기사는 현재 알러지반응을 유발하는 등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깔따구 유충이 아닌, 연가시 유충으로 밝혀져,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연가시 유충은 수돗물에 남아있는 염소 등에서 살기 어려워 수돗물이 아닌, 농지주변에서 가정으로 유입 되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민원발생지인 농가주택의 수돗물은 수도권 광역상수도로 성남정수장및 수지정수장에서 정수처리 공정을 통해 공급돼 유충이 생성될 수 없는 환경이라고 강조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유충 민원 발생 시, 즉각적인 현장조사와 함께 분석 결과를 신속하게 공개함은 물론, 선제적 수질관리로 믿을 수 있는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안성시는 지난 1027일부터 116일까지 12일 동안, 광역상수도 배수지 8개소를 집중 청소하고 점검한 결과, 모두 이상 없음으로 조사된 바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