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우수 시군 선정

안성시, 미세먼지 적극 대응으로 계절 관리 기간 내 초미세먼지 28% 저감

김종열 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8:30]

안성시,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우수 시군 선정

안성시, 미세먼지 적극 대응으로 계절 관리 기간 내 초미세먼지 28% 저감

김종열 기자 | 입력 : 2020/07/07 [18:30]

 

안성시는 2020년 경기도가 평가한 미세먼지 저감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

 

안성시는 2018년 기준 초미세먼지 나쁨 초과 일수가 120일인 미세먼지 최악 오염 지역이라는 결과로 대기 청정 도농복합도시로만 알고 있던 시민들에게 큰 충격과 불안을 안긴 적이 있으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각고의 노력으로 2019년 기준 나쁨 일수가 30%(‘18120‘2085) 감소했으며 계절관리제 기간 내(‘1912~ ‘203) 초미세먼지가 전년도 대비 28%(46/㎥→33/) 저감하는 등 우수한 실적을 인정받아 2020년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

 

2018년 기준 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최악을 기록한 원인은 중국 발 미세먼지, 평택항 대형선박, 충남지역 석탄 화력 발전소 등에서 발생된 미세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안성시로 유입한 외부요인과 노후경유차 등 이동오염원, 중소사업장 등 먼지배출, 불법소각, 대형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내부요인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과학적인 방법으로 미세먼지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한경대학교에 미세먼지 발생 원인분석 및 대기 질 개선 연구용역을 의뢰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11월 연구결과가 나오면 미세먼지 원인별로 맞춤형 대응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외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고자 경기 남부권-충남 환황해권 12개 시군이 미세먼지 공동대응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충남지역 30기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방안과 평택항 육상전력 공급설비 설치를 검토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시는 내부적 발생원인 중 하나인 도로상 발생 미세먼지를 저감하고자 긴급하게 예비비 17756천원과 추경예산 26690만원을 세워 미세먼지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유치원 및 초등학교, 노인 관련 시설 인근도로 및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주요도로에 읍동별로 살수차 총 16대를 임대 배치하여 주 1회씩 도로에 산재하는 미세먼지 유발물질(타이어 가루 등 노면 재 비산물질)의 집중 제거를 실시했다.

 

또한,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비상 저감 조치 발령 시 회피시설로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승강장형 미세먼지 쉼터 4개소를 조성했으며, 경로당 등 노인시설 48개소를 미세먼지 쉼터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읍면동 청사, 시청민원실, 도서관 등에 미세먼지 마스크 자판기를 설치하여 비상 저감 조치 발령 시 저렴한 가격에 신속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

 

특히 올해 16일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반기문 위원장이 직접 참석하여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타운홀 미팅을 안성시에서 개최하는 등 지역주민의 의견을 중앙정부에 건의하기 위한 노력도 잊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미세먼지 마스크 자판기와 도로 청소를 위한 살수차 운행 등 시민들이 몸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사업 추진으로 경기도에서 실시한 평가에 좋은 성적을 받은 것 같다앞으로도 시민들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